朴 대통령, 이란 방문 때 ‘히잡’ 착용
朴 대통령, 이란 방문 때 ‘히잡’ 착용
  • 장원규
  • 승인 2016.04.23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 문화 존중 외교
박근혜 대통령이 내달 1일부터 사흘간 이란을 국빈 방문하는 기간 내내 ‘히잡(hijab)’을 착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슬람 국가인 이란 방문을 앞두고 박 대통령의 복장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 논의, 이런 방침을 정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지난 23일 전했다.

박 대통령의 히잡 착용 결정은 양국 관계 발전을 도모하며 방문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중동 4개국 순방 중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이슬람 사원인 그랜드모스크를 방문했을 때 히잡의 일종인 ‘샤일라’를 사용한 적이 있다. 지난 1979년 이란혁명으로 친서방적인 팔레비 왕조가 붕괴된 이후 이란은 ‘정교일치 이슬람 공화국’이 됐으며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의 경우 히잡으로 머리카락을 가리는 것이 의무화돼 있다.

이란측은 박 대통령의 방문 문제가 협의될 때부터 박 대통령이 이슬람 문화에 맞게 복장을 착용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