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들, 산림복합경영 주제 세미나
도의원들, 산림복합경영 주제 세미나
  • 김상만
  • 승인 2016.05.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충주 ‘보늬숲밤농장’ 방문
웰니스산업 발전방안 논의
1463638948152
경북도의회 정책연구회 산림비즈니스연구회 회원들의 19일 복합산림경영 등에 대한 연구에 나섰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산림비즈니스연구회’(대표 김봉교 의원)가 19일 영주시 풍기읍 소재 산림청 산하 국립산림과학원의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산지양계(山地養鷄)를 통해 산림복합경영의 모델이 되고 있는 충북 충주의 ‘보늬숲밤농장’을 잇따라 방문, 현지에서 ‘산림복합경영을 활용한 웰니스 산업’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 국토의 64%를 차지하는 산림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나무와 나무사이에 자생할 수 있는 산양삼, 더덕, 산야초, 산마늘, 산나물 등의 하층식물을 함께 재배하며 숲치유, 또는 자연체험과 휴양의 기능도 함께하는 산림복합경영이 경북에 확대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세미나는 웰빙(well-being)과 행복(happiness), 건강(fitness)을 함께하는 웰니스산업으로의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성과를 얻었다.

발제자로 나선 국립산림약용자원연구소 김만조 소장은 “산림복합경영을 활용한 산림사업의 부가가치 극대화가 필요하다”면서, “안정적 소득 확보와 친환경 순환농업 실현을 위해 밤나무 재배와 친환경 산지축산이 결합된 형태 등 우리 실정에 맞는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나선 대구대학교 권태호 교수는 “이제 산림은 청정 임산물 생산과 더불어 먹거리와 볼거리 등이 연계한 서비스 산업과의 융·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의회 산림비즈니스연구회 김봉교 대표는 ”산림복합경영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논의를 거쳐 경북의 고부가가치 산림산업 육성 및 이에 필요한 정책개발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도의회 도기욱 정책연구위원회 위원장은 “의정활동 전반에 걸쳐 전문적인 지원을 하고, 활기찬 입법정책 연구가 될 수 있도록 세미나, 간담회 등 다양한 의원연구단체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