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식물과 친구되기…농촌체험장 ‘좋아요’
다양한 식물과 친구되기…농촌체험장 ‘좋아요’
  • 승인 2016.06.0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초등학교에는 아기자기한 농촌체험장이 있다. 아침 등굣길에 체험장을 지나가면 매일매일 자라는 강낭콩, 파, 상추 등 여러 가지 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다. 나도 처음에는 그냥 무심코 지나치던 곳인데 어느 날 강낭콩에서 싹이 나고 ,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 땅에서 조금마한 싹이 올라오더니 시간이 지나면서 한 뼘만큼, 아니 내 무릎 이상으로 식물들이 자라는 걸 보면 정말 신기했다.

지난달 20일 체험장에서 자란 파가 급식에서 ‘파전’으로 나왔다. 처음 먹어 본 파전은 아니였지만 여태껏 먹었던 파전 중에 제일 맛있었다고 느낀 것은 아마 내가 직접 파가 자라는 과정을 보았기 때문인 것 같다. 직접 기르고 그 채소를 내가 먹을 수 있다는 것은 참 즐거운 경험이였다.

엄서희기자(대산초 5학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