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100배 빨라진다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100배 빨라진다
  • 김지홍
  • 승인 2016.06.2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스트 최지웅 교수팀

‘Turbo-CAN’ 기술 개발

추가비용·무게 증가 없이

대용량 정보 처리 가능
/news/photo/first/201606/img_201198_1.jpg"디지스트(DGIST)정보통신융합공학최지웅교수/news/photo/first/201606/img_201198_1.jpg"
국내 대학 연구진이 차량에 탑재된 기존 통신 데이터 전송률을 100배 이상 향상시키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차량의 추가 비용이나 무게 증가 없이 기존 통신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향후 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시장에 획기적인 기술로 활용될 전망이다.

디지스트(DGIST) 정보통신융합공학 최지웅(사진) 교수 연구팀은 차량에 탑재되는 기존 CAN(차량용 통신 네트워크) 통신의 데이터 전송률을 데이터 전송 효율이 우수한 변조 기법을 적용한 Turbo-CAN 기술을 개발해 국제학술지 ‘미국전기전자공학회 커뮤니케이션즈 매거진(IEEE Communications Magazine)’ 6월호에 게재됐다고 28일 밝혔다.

기존의 차량 내 장착된 CAN 통신은 브레이크와 엔진, 조향 제어 등 상대적으로 저속의 데이터 전송을 지원해왔다. 그러나 스마트자동차와 자율주행자동차 등이 개발되면서 카메라 센서나 주변 정보의 고속 전달·제어 등의 대용량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그동안 CAN FD(Flexible Data)나 플렉스레이(Flexray), LIN, MOST, 차량용 이터넷(Automotive Ethernet) 등의 고속 통신 네트워크 기술들이 개발됐지만, 기존 CAN 통신과 호환되지 않아 차량 내 배선 설치 등으로 차량 무게와 부피가 증가되고 연비 저하, 디자인 등의 제한이 많았다.

연구팀은 기존에 사용하지 않던 패스밴드(passband)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100Mbps 이상의 초고속 CAN 데이터를 전송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훨씬 넓은 영역의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면서 전송률도 현재보다 100배 이상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기존 CAN 통신과 호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 년동안 생산되는 차량 7천만대의 70% 점유율을 보이는 CAN 통신에 Turbo-CAN 기술을 활용하면 약 4조원의 시장 규모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으로 실리콘밸리 벤처기업에서 활동하는 강수원 박사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외부와의 통신 인터페이스 효율 향상, 차량 보안 향상 등 기술 고도화 및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최 교수는 “Turbo-CAN 기술은 기존 차량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해 통신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이 핵심”이라며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에서 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