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장기요양보험료 동결…요양원 수가는 3.86%↑
내년 장기요양보험료 동결…요양원 수가는 3.86%↑
  • 승인 2016.07.0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건강보험료에 이어 노인장기요양보험료도 올해 수준으로 동결된다.

누적 적립금이 넉넉하다는 판단에 따라 보험료를 올리지 않기로 한 것이다. 다만, 노인 요양원 등이 받는 수가는 올해보다 3.86% 올리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7일 열린 장기요양위원회(위원장 방문규 복지부 차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장기요양 급여비용 및 보험료율’을 심의해 확정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은 65세 이상 노인이거나 65세 미만이라도 치매 등 노인성 질병으로 6개월 이상 스스로 생활하기 어려운 사람에게 목욕, 간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보험제도다.

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료액 대비 일정 비율을 노인장기요양보험료로 징수하고 있는데, 내년 보험료율은 현재와 같은 수준인 건강보험료의 6.55%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내년 평균적으로 한사람이 매달 내는 장기요양 보험료는 올해와 같은 1만536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