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안보문제, 여야 따로 없어”
朴 대통령 “안보문제, 여야 따로 없어”
  • 장원규
  • 승인 2016.08.0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서
더민주 사드 관련 방중 비판
초당 협력·정치 책무 강조
박대통령수석비서관회의발언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8일 “국민 생명이 달린 안보 문제에 대해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가치관과 정치적 견해에 따라 다를 수 없다”며 “아무리 국내 정치적으로 정부에 반대한다 하더라도 국가안보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내부분열을 가중시키지 않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국민을 대신해서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기본적인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 논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중국을 방문하는 등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사드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사드 배치로 사실과 다른 얘기들이 국내외적으로 많이 나오고 있어서 우려스럽다”며 “여야를 막론하고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하고 정부를 신뢰하고 믿음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이 중국의 입장에 동조하면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의견교환을 한다면서 중국을 방문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누차 밝힌 바 있듯이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를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조치”라며 “북한은 올해만도 스커드와 무수단, 노동 미사일 등을 수십 발 발사했고 지난 3일에도 노동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대비를 하는 것은 국가라면 당연히 해야 하고 하지 않을 수 없는 자위권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정부는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고 외교적으로도 북한의 핵 포기와 우리 국익을 지키기 위해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가 아무런 노력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을 방문해서 얽힌 문제를 풀겠다고 하는 것은 그동안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저는 매일 같이 거친 항의와 비난을 받고 있지만 저를 대통령으로 선택해준 국민들을 지키기 위해선 어떤 비난도 달게 받을 각오가 돼 있다. 부디 정치권에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일에는 함께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장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