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공원 개발, 더 지체할 시간 없다”
“대구대공원 개발, 더 지체할 시간 없다”
  • 최연청
  • 승인 2016.11.2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희 시의원 서면질의
동물원 이전과 함께 수성구가 제안한 대구대공원 개발사업에 대구시가 조속히 팔을 걷어부치고 나서라고 대구시의회가 촉구했다.

대구시의회 이동희 의원(기행위)은 23일 제246회 정례회 서면질문을 통해 지난 1993년 구름골 일대를 대구대공원으로 결정하고 2000년 동물원 조성계획을 수립한 이후 지금까지 사업추진이 전혀 안 되고 있는 동물원 이전사업을 포함한 대구대공원의 조속한 개발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08년부터 지금까지 대구시의회가 8차례에 걸쳐 동물원 이전과 관련한 시정질문과 5분 자유발언을 했고 매년 행정사무감사를 통해서도 대책수립을 지속적으로 촉구했지만 대구시는 시재정과 민간투자자가 없어 추진을 못하고 있다는 말로 일관하고 있으며 정작 사업추진은 커녕 이전 적지를 가지고도 지역 간 갈등만 부추긴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이전 적지에 대해서는 모든 요소를 충분히 검토해 최적의 장소인 대구대공원에 이미 입지선정을 했으므로 더 이상 논란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대구시가 확고한 정책방향을 잡아줄 것을 촉구했다.

이의원은 또 “대공원 개발도 재정여건, 민간투자자, 지역 간 균형개발 등의 이유를 대고 있으나 현재 희망하는 민간투자자가 있어 새로운 국면에 처해 있다. 특히 주변에 입지한 우수한 시설들이 별개로 존재하는 듯한 느낌이 들지만 대구대공원이 개발되면 이를 서로 연계시킬 수 있어 복합문화·예술·스포츠·여가기능이 완벽히 어우러지는 대구유일의 명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그러나 공원일몰제가 얼마 남지 않았고 현재 상황이 예전에 비해 많이 바뀌었기에 최근 수성구에서 제안한 사안들을 신중히 검토해 올바른 정책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