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석기시대 백두산 흑요석 대구까지 어떻게 왔을까?
구석기시대 백두산 흑요석 대구까지 어떻게 왔을까?
  • 황인옥
  • 승인 2017.01.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박물관, 월성동 유적 분석
논문 2편·사진 등 담은 책 발간
월성동유적 백두산 흑요석
대구 월성동유적 백두산 흑요석
국립대구박물관(관장 권상열)은 소장품 연구성과를 담은 ‘대구 월성동유적 흑요석 원산지 및 쓴자국 분석’을 발간했다. 이 책에는‘월성동 777-2번지 유적(이하 월성동유적)’에서 출토된 흑요석과 석기를 분석한 논문 2편, 주요 석기 사진을 수록했다.

우리나라의 구석기와 신석기유적에서 출토되는 흑요석(또는 흑요암, obsidian)은 화산지대에서 주로 생성되는 검은 돌이다.

이 암석은 각기 고유한 산지가 있다. 우리나라 구석기유적 중 흑요석이 출토된 곳은 50여 곳이 넘지만, 흑요석 산지가 밝혀진 곳은 그리 많지 않다. 대구박물관이 소장 중인 월성동출토 흑요석도 그동안 산지를 알 수 없었다.

이런 이유로 대구박물관 연구진(김종찬 전 서울대 물리학과 교수·장용준 대구박물관 학예실장)은 월성동유적에서 출토된 흑요석 357점 중 100점을 LA-ICP-MS로 분석을 진행했다. 그 결과, 월성동 흑요석은 백두산 흑요석임이 밝혀졌다.

이번에 분석된 100점 중 97점은 모두 백두산 계열 가운데 제1형(PNK1)으로 판명됐다. 분석된 100점은 단일 유적으로는 가장 많은 흑요석을 분석하고, 정확한 방법을 사용함으로써 분석신뢰도를 높였다. 한반도 북부에 위치한 백두산에서 대구 월성동까지의 거리는 약 700~800km이다. 흑요석은 구석기인들의 손을 거치면서 700km가 넘게 이동했던 것이다

또한, 백두산에서 구해졌던 이 흑요석은 새기개(뼈나 나무를 가공할 때 쓰는 석기)나 좀돌날을 만드는데 주로 사용했다. 김경진(프랑스 뻬르삐낭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흑요석으로 만든 석기는 단단한 동물재료를 다듬고, 찌르개(槍)의 부속품으로 활용되어 수렵 등의 생활에 사용됐다.

그동안 강원도와 충청도, 전라도지역의 흑요석이 백두산에서 온 것임이 밝혀진 적은 있다.

하지만 영남지역 구석기유적에서 출토된 흑요석이 백두산 원산지로 판명난 것은 처음이다. 흑요석은 월성동 구석기인들이 백두산에서 직접 채취했거나 한반도 중부지방에서 교환과 같은 방식으로 입수했을 가능성이 있다.

월성동유적의 흑요석 원산지가 백두산으로 밝혀짐으로써 한반도 내 흑요석 네트워크를 통한 후기구석기시대 사람들의 이동 범위와 경로를 파악하는 실마리는 찾을 수 있게 됐다. 또한 한반도 내 살았던 후기구석기인들의 삶의 방식을 복원하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



※대구 월성동 777-2번지 유적(대구에서 조사된 최초의 구석기유적)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월성동 777-2번지 일원이다. 조사 결과, 후기구석기시대 문화층과 청동기시대 주기지, 통일신라시대 건물지 등이 확인되었다.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이 조사한 구석기유적은 Ⅰ구역으로, 2006년 4월부터 11월까지 조사했다. 대구에서 정식 발굴 조사된 최초의 구석기유적이다. 약 300㎡ 정도의 구석기 문화층에서 13,184점이 출토됐다. 영남지역 후기구석기문화(40,000~10,000년 전)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유적이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