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82명 ‘불구속 청원서’ 법원 제출
국회의원 82명 ‘불구속 청원서’ 법원 제출
  • 장원규
  • 승인 2017.03.2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국민대통합 위해…
증거 조작 등 현실적 불가능”
자유한국당 조원진(대구 달서 병) 의원은 2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서에 국회의원 82명의 서명을 받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조 의원은 이날 “전직 대통령 구속이 불러올 엄청난 사회적 혼란과 파장을 감안하고 국민 대통합을 위해서라도 박 전 대통령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임할 수 있도록 재판부에 간곡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명한 의원은 조 의원을 비롯해 대선주자로 나선 김진태·이완영 의원, 당의 인적청산 과정에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있는 정갑윤·이정현 의원 등이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역대 대통령 중 최장시간인 무려 21시간 넘게 검찰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한 전직 여성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국가의 품격과 대내외적 파장,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생각할 때 너무 가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또 “관련자 대부분이 구속돼 있어 증거 조작과 인멸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청와대를 나와 사저에 사실상 감금된 상황으로 구속영장 사유인 증거 인멸이나 도주의 우려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그는 “우리 의원들은 법원에서 검찰의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