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5곳 중 1곳서 매년 결핵환자 발생
고교 5곳 중 1곳서 매년 결핵환자 발생
  • 승인 2017.03.3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잠복결핵 검진사업
조기 치료·발병 차단 기대
해마다 전국 고등학교 5곳 중 1곳에서 결핵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위 결핵 발생국이라는 오명을 벗고자 고교 1학년생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잠복결핵 검진사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30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교육부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최근 3년간 결핵환자가 발생(중복발생 제외)했다고 보고한 고등학교는 총 1천93곳에 달했다. 전국의 전체 고교 2천300여곳의 절반 수준인 48%에 이른다. 이 기간 중복감염을 제외하고 결핵에 걸린 전체 고교생은 1천166명이었다.

연도별 결핵환자 발생 고교는 2013년 539곳(총 2천322개 고교), 2014년 480곳(총 2천326개 고교), 2015년 430곳(총 2천344개 고교) 등으로 매년 전국 고교의 5분의 1가량에서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우리나라는 매년 3만여명 이상의 신규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2천200여명(2015년 통계청 자료)이 결핵으로 사망하는 등 인구 10만명당 결핵 발생비율이 80명, 결핵 사망비율이 5.2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인구 10만명당 OECD 평균 결핵 발생비율은 11.4명, 평균 결핵 사망비율은 1.0명이다.

우리나라에서 결핵환자는 특히 15∼19세와 65세 이상 연령대에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2016년 연령별 신규 결핵환자를 보면 15∼19세는 750명(10만명당 23.5명)으로 10∼14세 102명(10만명당 4.2명)보다 훨씬 많다.

이에 따라 정부는 결핵 발생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고자 4월부터 고교 1학년 학생 중에서 희망자를 대상으로 잠복결핵 검진사업을 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일차적으로 초기 결핵환자를 조기 발견해 치료하고 이차적으로는 잠복결핵을 찾아 진료해 결핵 발병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고교 1학년생 대상 검진은 전문 검진기관(대한결핵협회)이 학교를 방문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