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승용차 감소세…트럭·상용차 ‘약진’
수입 승용차 감소세…트럭·상용차 ‘약진’
  • 승인 2017.05.3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자동차 수입 대수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수입 상용차의 약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국내시장에 수입된 자동차는 총 8만5천456대로, 작년 같은 기간(10만3천832대)보다 17.7% 줄었다. 특히 수입차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입 승용차의 경우 올해 4월 말까지 8만2천172대가 수입돼, 작년 같은 기간의 10만1천74대와 비교해 20% 가까이 줄었다.

반면 수입 상용차는 올해 1~4월 3천284대가 들어와, 작년 같은 기간의 2천758대에 비해 19% 이상 증가했다.

수입 상용차 중에서 트럭은 2천515대로 작년에 비해 24.8% 증가했고, 버스는 184대로 작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트럭 시장에도 수입차 바람이 불면서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트럭의 숫자가 전년보다 75.8%나 늘며 사상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