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혼합현실 체험
짜릿한 혼합현실 체험
  • 강선일
  • 승인 2017.06.0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오늘부터 사흘간
혼합현실 페스티벌 개최
VR·AR·MR 트렌드 공유
대구시는 9일부터 11일까지 이월드 83타워에서 가상(VR)·증강(AR)·혼합(MR)현실 기술세미나 및 체험관을 운영하는 ‘MRA2017 혼합현실 페스티벌 대구’행사를 진행한다.

기술세미나는 9일 오후 2시부터 산·학·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VR·AR·MR산업의 글로벌 트렌드 소개를 비롯 제작 방식 및 과정 등 개발 노하우에 대한 소개를 통해 지역 관련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모색한다.

또 해외 유명 아티스트와 개발자를 초청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MRA 제작 트렌드 및 유통사례를 소개한다.

대구시가 지역 최초로 유치한 체험관은 홀로렌즈를 끼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MRA(Mixed Reality Adventure)2017 대구’도 함께 열린다. 50여점의 관련 콘텐츠를 영상을 통해 보다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으며, 미래형 혼합현실게임도 참여할 수 있다.

또 10개국 30여명의 VR 아티스트 연합단체인 캘라이도 스콥의 영화팀에서 제작한 영상작품을 삼성전자의 기어, HTC의 바이브 등을 통해 볼 수 있어 가상현실과 관련한 수준높은 제작물을 직접 접할 수도 있다.

입장료는 유료지만 등록홈페이지(http://naver.me/5hx0usTQ)에서 사전예약하면 무료입장권이 제공되며, 이월드 자유이용권 소지자는 50% 할인된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