徐 국방차관 “사드 환경평가 주민 참여 보장”
徐 국방차관 “사드 환경평가 주민 참여 보장”
  • 남승렬
  • 승인 2017.06.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 소성리 방문 간담회
주민들 “공사 중단” 요구
국방부 “입장 명확히 전달
도로 차단·검문 결코 안돼”
서주석-차관
서주석 차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27일 향후 진행할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체계)기지 환경영향평가에 주민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가 진행 중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를 찾아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새 정부 들어 국방부 고위층이 성주 주민들과 처음 대면한 것으로, “소통하겠다”는 국방부 입장에 주민들은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 차관이 소성리 마을회관으로 들어서자 주민들은 국방부와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라며 취재진을 동석시키지 않은 채 비공개로 1시간 40분가량 서 차관과 대화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성주·김천 주민, 원불교 관계자 등 40여 명과 서 차관을 비롯한 국방부 관계자 4명이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 주민에 따르면, 서 차관은 “대통령이 탄핵 소추된 상황에서 이뤄진 사드배치 강행으로 성주와 김천 주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주민 측은 △사드로 북한의 핵미사일을 막을 수 없다 △사드는 미국과 일본 방어를 위한 것 △사드 배치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방안이 될 수 없다는 점 등을 정부에 전달했다.

특히 한미 간 합의부터 기습 반입까지 사드 배치 전 과정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 조사 결과 공개,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간담회 분위기는 순조로웠으나 성주 김천 주민과 정부의 미묘한 시각차는 존재했다. 주민들이 “사드 장비 가동과 공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서 차관은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서 차관은 주민들의 일부 요구에는 즉답을 피했으나 앞으로 진행할 사드 기지 환경영향평가에 주민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간담회를 마친 뒤 마을회관 앞에서 “주민 목소리를 경청했으며 정 대책 마련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사드체계 배치는 고도화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동맹 결정으로 이를 존중한다는 정부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며 “이와 함께 도로 불법 점거 및 차단, 검문 등은 결코 합리화할 수 없다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추홍식·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