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욱 4골’ 한국, 마카오 10-0 대파
‘조영욱 4골’ 한국, 마카오 10-0 대파
  • 승인 2017.07.19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C U-23 챔피언십 예선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본선을 향해 기분 좋게 출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대표팀은 19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첫 경기에서 혼자 4골을 몰아친 간판 공격수 조영욱(고려대)의 활약을 앞세워 마카오를 10-0으로 대파했다.

올해 U-20 월드컵에서 ‘바르사 듀오’ 백승호(바르셀로나B),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와 공격 3각 편대를 이뤘던 조영욱의 진가가 유감없이 발휘된 경기였다.

한국은 전반 10분 조영욱의 선제골을 앞세워 기선을 잡았다. 조영욱은 슈팅이 상대 골키퍼 손을 맞고 나오자 마무리하며 대승의 포문을 열었다.

조영욱은 전반 14분에 이어 전반 24분에도 상대 골망을 흔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후반 9분에는 네 번째 골을 넣으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전반을 4-0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골 폭풍을 이어갔다.

박성부(숭실대)가 2골을 사냥하며 공격을 거들었고, 박재우와 황인범(이상 대전 시티즌)과 두현석(연세대), 조성욱(단국대)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대승을 합작했다.

첫 단추를 잘 끼운 한국은 21일 동티모르, 23일 베트남과 차례로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3전 전승으로 1위에 주는 본선 직행권을 따낸다는 목표를 세운 가운데 개최국인 베트남과의 3차전이 본선행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