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픈 휩쓴 ‘23세 챔피언’ 그랜드슬램 정조준
디오픈 휩쓴 ‘23세 챔피언’ 그랜드슬램 정조준
  • 승인 2017.07.2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던 스피스, 메이저 3승 기록
타이거우즈보다 6개월 빨라
내달 PGA 챔피언십 제패 도전
스피스브리티시오픈첫우승메이
올해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디오픈·총상금 1천25만 달러) 우승 트로피 ‘클라레 저그’는 패기의 젊은 골퍼 조던 스피스(미국·사진) 품에 안겼다.

스피스는 24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포트의 로열 버크데일 골프클럽(파70·7천156야드)에서 열린 제146회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5개를 엮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68타로, 2위와 3타차로 우승을 확정 지었다.

스피스의 시즌 세 번째, 통산 열한 번째 우승으로, 지난 2015년 마스터스 토너먼트와 US오픈을 잇달아 제패한 이후 2년 만에 거두는 세 번째 메이저 우승이다.

오는 27일이면 24살이 되는 스피스는 1979년 우승자인 세베 바예스테로스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고, 잭 니클라우스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메이저 3승을 달성하게 됐다.

니클라우스는 1963년 PGA(미국프로골프)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3승을 기록했고, 그때 나이가 23세 6개월이었다.

2000년 24세 6개월에 메이저 3승을 거둔 타이거 우즈보다도 6개월이 빠르다.

스피스는 내달 PGA 챔피언십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39살의 쿠처는 메이저 대회 46번 출전 만에 첫 우승을 거머쥐나 했으나 메이저 최고 성적인 2위로 만족해야 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중국의 리하오퉁이 이날 버디만 7개를 잡는 ‘깜짝 선전’을 펼치며 최종합계 6언더파로 치고 올라와 3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