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백조’ B-1B 또 한반도 출격
‘죽음의 백조’ B-1B 또 한반도 출격
  • 승인 2017.07.3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ICBM 발사 대응 무력시위
한반도에출동한B-1B랜서
30일 미국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한반도 상공에 출동해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하고 있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제공 연합뉴스
미국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가 30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한반도 상공에 출동해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3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한 B-1B 2대는 제주 남방 해상을 통해 동해, 경기 오산 상공에 진입한 다음 서해 덕적도 상공 쪽으로 빠져나갔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28일 밤 11시 41분께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지 30여 시간 만에 다량의 폭탄을 투할 수 있는 B-1B 2대를 전격 출격시켰다. B-1B는 이번 출격에서 실사격훈련을 하지 않고 대북 무력시위 비행만 한 후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B-1B는 지난 5월 29일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지 5시간 뒤에 동해에 출현한 바 있다.

또 지난 8일에는 북한이 화성-14형 1차 시험발사를 한 지 나흘 만에 B-1B 2대가 출동했다. 당시에는 2천파운드급 LJDAM(레이저통합직격탄)을 2발 투하했는데 한반도 상공에서 실사격훈련은 처음이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번 B-1B 출동은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해 계획한 비행 일정 중 가장 빠르게 출격했다”면서 “이는 한반도 유사시 즉각 출동해 폭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시현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미 공군도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반도 상공에 B-1B 2대를 전개했다고 밝혔다. 테런스 오샤너시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은 “북한은 지역 안정에 가장 시급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외교적 노력이 최우선이 되겠지만, 우리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수립하면서 우리 동맹국과 함께 확고한 의지를 보여줄 책임이 있다. 신속하고 치명적이며 압도적으로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들 B-1B는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의 호위를 받으며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원인철 공군 작전사령관(중장)은 “우리 공군은 적 미사일기지와 정권 지휘부 등 핵심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는 정밀타격 능력과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즉각 대응해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