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中 소형 전기차 시장 진출
GM, 中 소형 전기차 시장 진출
  • 승인 2017.08.08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만원 상당 ‘바오준’ 출시
제너럴모터스(GM)가 이번 주 중국에서 5천300달러(약 600만 원) 짜리 소형 전기차를 출시한다고 미 CNN 방송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름이 바오준 E100(Baojun E100)인 이 전기차는 좌석이 두 개며, 앞바퀴 중심부터 뒷바퀴 중심까지 길이(휠베이스·축간거리)가 63인치(약 160㎝)다.

이는 선발 주자인 다임러의 스마트 포투(Smart ForTwo)보다 10인치(25㎝) 정도 짧다.

전기 모터로 39마력을 낼 수 있고, 최고 시속은 62마일(100㎞)이다. 1회 충전으로 96마일(약 155㎞)까지 달릴 수 있다.

GM은 출고가를 확실하게 밝히지 않았으나 중국 당국이 주는 인센티브를 포함하면 5천300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