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HEV 시장 ‘쌩쌩’
현대·기아차, 美 HEV 시장 ‘쌩쌩’
  • 승인 2017.08.0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만에 포드 꺾고 월 판매량 2위
지난달 총 4천976대 판매
작년동기比 2배 이상 증가
기아차 ‘니로’ 일등공신
미국 하이브리드(HEV)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가 2년여 만에 포드를 꺾고 월간 판매순위 2위에 올랐다.

미국 친환경차 전문매체 하이브리드카즈닷컴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총 4천976대의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했다.

이는 전월(4천566대) 대비 9.0% 증가한 것이며 작년 같은 기간(2천69대)과 비교하면 2배를 훌쩍 넘는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총 1만5천663대를 판매한 도요타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가 포드를 제치고 월간 판매 2위를 기록한 것은 2015년 4월 이후 27개월 만이다.

포드는 간판 모델인 퓨전 하이브리드의 부진으로 인해 전월(6천663대)보다 절반 이상 급감한 3천186대를 팔아 3위로 밀려났다.

지난달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차 시장 점유율은 17.1%로 전월(15.2%)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도요타는 6월 53.2%에서 7월 61.3%로 8.1%포인트 올랐고, 포드는 23.6%에서 12.5%로 무려 11.1%포인트 하락했다.

현대·기아차가 좋은 성적을 거둔 데 일등 공신은 기아차 니로다.

니로는 지난달 총 2천763대가 팔리며 현대·기아차 모델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출시 첫 달인 지난 2월부터 5개월 연속 4위를 유지했던 판매순위는 이번에 3위(9.5%)로 상승했다.

니로보다 많이 팔린 차는 도요타 프리우스(6천34대·20.8%)와 도요타 라브4(4천695대·16.2%)였다.

3월 출시된 현대차 아이오닉은 지난달 1천209대가 판매돼 4.2%의 점유율로 8위에 올랐다.

이밖에 현대차 쏘나타는 739대(2.5%), 기아차 옵티마(한국명 K5)는 265대(0.9%)가 각각 팔렸다.

하이브리드카즈닷컴은 “전체 하이브리드차의 판매 성장세를 기아차 니로와 포드 퓨전, 혼다 어코드, 도요타 하이랜더, 현대차 아이오닉이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기아차는 미국의 다른 친환경차 시장에서 절대적인 수치는 작지만 전월 대비 판매량이 늘며 선전했다.

전기차 시장에서는 기아차 쏘울 EV가 145대 팔려 전월보다 45.0% 늘었다. 다만 현대차 아이오닉 EV는 판매량이 43대에 그쳐 25.9% 감소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