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고 정찬민, 송암배 골프 2연패
오상고 정찬민, 송암배 골프 2연패
  • 이혁
  • 승인 2017.08.16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
김대섭 최소타 기록 경신
‘국대’ 박현경, 여자부 우승
송암배
16일 대구CC에서 끝난 제24회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박현경과 정찬민(오른쪽)이 각각 남녀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골프 차세대 기대주’ 정찬민(구미 오상고 3학년)이 제24회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정찬민은 16일 경북 경산 대구 컨트리클럽(파72)에서 국가대표 선발 평가전을 겸해 열린 대회 남자부 최종 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2연패를 달성했다. 정찬민은 또 김대섭이 2001년에 세운 대회 최소타 기록(270타)을 훌쩍 넘어섰다.

187㎝, 107㎏의 좋은 신체조건을 갖춘 정찬민은 290m를 날리는 호쾌한 드라이버샷이 장기다.

여자부에선 국가대표 박현경(익산 함열여고2년)이 최종 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29언더파 259타로 우승했다.

2위 조아연(대전 방송통신고2년)을 무려 16타차로 따돌린 박현경은 지난해 최혜진이 세운 대회 최소타 기록(272타)을 13타나 넘어서는 새 기록을 수립했다.

또 박현경은 2라운드에서는 11언더파 61타를 기록해 1995년 박세리가 세운 여자부 코스 레코드 64타를 22년 만에 갈아치웠다.

대구 컨트리클럽 설립자 고(故) 송암 우제봉 선생을 기려 1994년 창설된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 선수권대회는 그동안 박세리, 박인비, 배상문 등 스타를 배출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