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 분양시장도 진정세 뚜렷
부산 아파트 분양시장도 진정세 뚜렷
  • 승인 2017.09.1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광지구 평균 경쟁률 1.7대 1
규제 제외 지역은 풍선효과 우려
이상 과열현상을 보이던 부산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이 정부의 8·2부동산 대책 이후 진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 지역의 경쟁률이 치솟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17일 금융결제원 공시정보를 보면 8·2 부동산 대책 이후 부산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의 청약 경쟁률 하락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달 기장군 일광지구에 공급된 이지더원은 631가구 모집에 1천68명이 신청, 평균 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일광지구는 최근 부산에서 가장 주목받는 택지 가운데 한 곳이다.

올해 5월 분양한 일광자이푸르지오는 민간참여 공공주택에 따른 청약 자격 제한에도 평균 14.5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청약조정지역인 부산진구 부암동에 최근 분양된 협성휴포레 시티즌파크의 청약 경쟁률 역시 평균 3.32대 1에 불과했다.

일부 평형대는 1순위 청약 미달로 2순위까지 받았으며 타지역 신청자도 청약에 일부 참여할 정도로 몇 달 전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이는 8·2 부동산대책으로 해운대·연제·동래·수영·남·부산진·기장 등 부산의 청약조정지역에 대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와 함께 장기보유 특별공제 배제 등의 강력한 조처가 내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11월부터 시행되는 분양권 전매제한 조치의 영향도 일부 반영됐다.

반면 규제 대상에서 벗어난 곳에서 이달 분양된 아파트는 상당한 청약경쟁률을 기록,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