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임금
중소기업 임금
  • 승인 2017.10.1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임금격차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상용 근로자들의 임금이 대기업 근로자들의 63%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중소기업의 세금공제 전 월평균 상용임금 총액은 322만7천904원으로, 대기업 513만569원의 62.9% 수준이었다.

이번 통계는 상용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성된 것으로, 임시·일용직의 임금은 상대적으로 들쭉날쭉할 수 있어 제외됐다.

연도별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비율은 2012년 64.1%, 2013년 64.1%, 2014년 62.3%, 2015년 62.0%로 5년째 60%대 초반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업종별로 보면 건설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제조업 순으로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의 임금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업 분야 중소기업 월평균 임금총액은 302만1천208원으로 대기업(586만8천544원) 대비 51.5%에 그쳤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은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비중이 52.3%, 제조업은 54.9%였다.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의 경우 중소기업의 대기업 대비 임금 비중은 2012년 71.7%에서 지난해 64.2%로 떨어졌다.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도 2012년 76.7%에서 지난해 70.2%로 하락했다.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은 중소기업의 임금이 대기업보다 오히려 많았다.

중소기업 평균 임금이 236만5천14원으로, 대기업(189만3천34원) 대비 124.9% 수준이었다.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과 금융·보험업의 중소기업과 대기업 임금 격차도 꾸준히 감소해 지난해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비중이 각각 90.5%, 83.5%에 달했다.

이채익 의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심각한 임금 격차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근로 의욕을 꺾고 소득 양극화를 심화시켜 경제 및 사회 발전을 지연시킨다”며 “임금 격차 해소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