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 주인공 가리자” 다저스-휴스턴 격돌
“WS 주인공 가리자” 다저스-휴스턴 격돌
  • 승인 2017.10.23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팀 시즌 100승 이상 거둬
우승 갈증에 1차전부터 전력전
선발 각각 커쇼·카이클 예고
메이저리그에서 약 반세기 만에 정규시즌 100승 팀이 월드시리즈에서 격돌한다.

올해 월드시리즈는 양대 리그에서 100승 이상씩을 거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104승)와 휴스턴 애스트로스(101승)의 매치업으로 결정됐다.

다저스와 휴스턴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1차전을 벌인다. 100승 팀이 월드시리즈에서 맞붙는 것은 1970년 볼티모어 오리올스(108승)와 신시내티 레즈(102승) 이후 처음이다. 두 팀이 합쳐 174년 동안 우승을 기다린 지난해 매치업만큼은 아니지만, 이번 월드시리즈도 양 팀의 우승 갈증이 만만치 않다.

다저스는 1988년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한 번도 월드시리즈에 오르지 못했다. 10차례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지만, 챔피언십시리즈에서만 4차례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11번째인 올해는 다른 결과를 자신하고 있다.

디비전시리즈, 챔피언십시리즈를 7승 1패로 통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다저스는 29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해 달려갈 채비를 마쳤다.

다저스는 그나마 5번이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지만 1962년 창단한 휴스턴은 아예 우승 경험이 없다.

햇수로 따지면 무려 55년으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69년)에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두번째로 긴 우승 가뭄이다.

휴스턴에는 창단 첫 우승에 더해 반드시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해야 할 이유가 있다.

휴스턴은 지난 8월 허리케인 ‘하비’로 미국 내에서 가장 극심한 수해를 입었다. 심지어 휴스턴의 홈구장인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경기를 개최할 수 없어 중간지역인 탬파베이 레이스 홈구장에서 휴스턴의 홈경기가 열리기도 했다.

다저스와 휴스턴은 1차전 선발로 각각 커쇼와 카이클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