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하겠다” vs “이길 준비 다 됐다”
“3연패하겠다” vs “이길 준비 다 됐다”
  • 승인 2017.10.2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KIA, 미디어데이 행사
한국시리즈 필승 각오 밝혀
양팀 감독, 덕담 속 ‘기싸움’
두산은5차전-KIA는6차전
두산은 ‘5차전’ KIA는 ‘6차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오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용지관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KIA와 두산 감독·선수들이 한국시리즈가 몇차전까지 갈지 예상해 손가락으로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팬들에게 꼭 3연패를 선물하겠다.”(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한 팀이 너무 앞서가면 안 된다. 두산의 3연패 도전을 막아보겠다. 이길 준비는 다 돼 있다.”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

한국시리즈 불패의 KIA와 3연패를 노리는 두산이 KBO리그 36년 역사상 처음으로 대망의 한국시리즈 무대에서 격돌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예선에서 코치진으로 한솥밥을 먹은 양 팀 감독은 서로를 배려하면서도 우승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24일 광주 전남대 용지관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KIA의 김기태 감독과 양현종, 김선빈, 두산의 김태형 감독과 유희관, 오재일이 참석했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김태형 두산 감독이었다. 그는 “두산 팬들에게 3연패를 약속드리겠다”며 굵고 짧게 출사표를 밝혔다.

2년 연속 정상을 지킨 두산의 사령탑다운, 자신감 넘치는 한마디였다.

올 시즌 정규리그 내내 1위를 유지한 KIA의 김기태 감독 역시 만만치 않았다. 김기태 감독은 “정규시즌에서 여러 가지 일을 많이 겪었다. 팬 여러분들과 선수들, 훈련 준비 중인 프런트와 코치진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태형 감독님이 3연패 하신다는데, 한 팀이 너무 앞서가면 안 되니까, 재미있게 하기 위해 한 번 막아보겠다. KIA 팬 여러분들과 함께 재미있게, 웃을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라고 덧붙이며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