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도 1인자답게”…그린 캐디빕 받은 박성현
“옷도 1인자답게”…그린 캐디빕 받은 박성현
  • 승인 2017.11.0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책임자 존 포다니 수여
女 골프 랭킹 1위만 착용 가능
여자골프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세계랭킹 1위를 상징하는 ‘그린 캐디빕(조끼)’을 전달받았다.

박성현은 8일 중국 하이난성 신춘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파72·6천77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LPGA(총상금 210만 달러) 1라운드 첫 홀 티샷에 앞서 LPGA 최고영업책임자 존 포다니로부터 녹색의 ‘캐디빕’을 받았다.

캐디가 착용하는 ‘그린 캐디빕’은 세계랭킹 1위의 상징이다. 박성현의 캐디 데이비드 존스가 이를 착용한다.

여자골프에서는 세계 1위 선수의 캐디만 녹색으로 된 빕을 착용할 수 있다. 다른 선수들의 캐디는 대회마다 다른 색깔의 캐디빕을 입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