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 중위가격, 日 도쿄보다 1억 이상 비싸
서울 주택 중위가격, 日 도쿄보다 1억 이상 비싸
  • 승인 2017.11.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련기간도 3~5년 더 길어
전국평균 가격 2억2천만원
서울의 주택 중위가격이 일본 도쿄보다 1억원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중위 가격 수준의 주택을 마련하는 데 걸리는 기간도 미국 뉴욕, 일본 도쿄보다 3∼5년 길었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의 주택 중위가격은 4억3천485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주택 중위가격은 주택 매매 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주택의 매매 가격을 뜻한다.

서울 주택 중위가격은 일본이 대표 도시인 도쿄(3억1천136만원·이하 각 국가 주택 가격은 11월 15일 환율 기준), 오사카(1억9천808만원)보다 각각 1억2천349만원, 2억3천677만원 높았다.

미국 워싱턴(4억3천883만원), 뉴욕(4억4천340만원)과는 비슷했고 홍콩(7억7천486만원), 영국 런던(6억4천473만원)보다는 낮았다.

전국 평균 주택 중위가격은 2억2천853만원이었다. 서울 주택 중위가격이 전국 평균의 1.9배에 이르는 셈이다. 2위는 2억5천739만원을 기록한 경기였다. 3위는 2억2천55만원을 기록한 세종, 4위는 2억1천730만원의 대구였다. 5∼7위는 각각 울산(2억1천500만원), 부산(1억9천512만원), 인천(1억8천851만원)이 각각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