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3천억 규모 송현주공3단지 재건축 시공 맡아
GS건설, 3천억 규모 송현주공3단지 재건축 시공 맡아
  • 승인 2017.11.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천80가구→1천558가구로
대구 송현주공3단지 재건축 수주전에서 GS건설이 현대건설을 누르고 시공권을 따냈다.

이번 수주전은 지난 9월 서울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수주를 놓고 뜨거운 경쟁을 벌였던 현대건설과 GS건설이 ‘리턴매치’를 벌이는 사업지여서 주목을 받았다.

업계에 따르면 송현주공3단지 재건축조합이 이날 개최한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GS건설은 총 유효투표수 999표 중 633표(63%)를 얻어 332표(33%)를 얻은 현대건설을 제치고 시공권을 따냈다. 총 공사비는 약 3천억원이다.

GS건설은 입찰참여 제안 조건 가운데 공사기간과 추가 이주비 지원금 등에서 현대건설보다 유리한 내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총 10개 동, 15층 높이의 1천80가구 규모의 송현주공3단지는 재건축 사업이 완료되면 지하 2층~지상 31층 10개 동, 1천558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와 관련, GS건설은 대안설계를 통해 재건축 후 아파트 1천610가구를 짓겠다는 내용을 입찰제안서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