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절 사윤수
절절 사윤수
  • 승인 2017.12.13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윤수
사윤수




대비사 돌확에 약수가 얼었다

파란 바가지 하나 엎어져

약수와 꽝꽝 얼어붙었다

북풍이 밤 세워 예불 드릴 때

물과 바가지는 서로에게 파고들었겠지

앞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도

서로를 꽉 잡고 놓지 않았겠지

엎어져 붙었다는 건

오지 말아야할 길을 왔다는 뜻, 그러나

부처가 와도 떼어놓을 수 없는 이 결빙의 묵언수행을

지난밤이라 부른다

내가 잃어버린 지난밤들은

어디로 가서 철 지난 외투가 되었을까

돌확이 넘치도록 부어오른 얼음장이

돌아갈 수 없는 길의 발등을 닮았다



봄이여, 한 백 년 쯤 늦게 오시라

차갑고도 뜨거운 화두에 거꾸로 맺힌 저 대웅전

파란 바가지 한 채의 동안거가

절절 깊다

고요가 가슴이라면 미어터지는 중이다



◇사윤수=영남대학교 철학과 졸업
 <현대시학> 등단, 시집 <파온> 출간



<해설> 어느 덧 습관이 된 꾹꾹 누르는 마음들, 별별 표정이 담긴 사진들이 흘러온 시간만큼 자연스럽다. 오늘처럼 이렇게 추운 날 아니면 눈 오는 날, 그것도 아니면 감춰진 생각들이 고개 쳐든 날. 언제나 일상이었던 것이 멀게 느껴질 때 더욱 간절하고 고맙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