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어든 아기 울음소리…10월 출생아 3만명 안돼
줄어든 아기 울음소리…10월 출생아 3만명 안돼
  • 승인 2017.12.27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11.7% 감소
혼인·이혼건수도 ↓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저출산 정책이 실패라며 획기적인 대책을 주문한 가운데 10월에 태어난 출생아 수가 또 3만 명을 밑돌았다. 이는 역대 두 번째로 가장 적고 10월 기준으로는 최소 수준이다.

혼인·이혼 건수는 10월 추석 연휴 효과로 신고일수가 줄어들면서 모두 감소했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인구동향을 보면 10월 출생아 수는 1년 전보다 3천700명(11.7%) 감소한 2만7천900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2월 2만7천40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은 수준이다.

10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소다.

올해 1∼10월 누적 출생아 수는 30만6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 감소했다.

이런 추세라면 사상 처음으로 연 40만 명대 미달이 확실시된다. 남은 두 달 동안 지난해 수준으로 출생아 수가 늘어난다고 해도 올해 연간으로 30만명대 중반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2000년 63만4천500명이던 출생아 수는 2002년 49만2천100명으로 감소했고 작년에 40만6천200명을 기록, 겨우 40만 명대를 유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23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최근 10개월간은 감소율이 두 자릿수를 유지하는 등 급격하게 아기 울음소리가 줄고 있다.

시도별 출생아 수는 서울·부산·대구 등 15개 시도는 감소했고 세종·제주는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혼인 건수는 10월 장기 연휴로 신고일수가 줄면서 1년 전보다 4천600건(20.9%) 줄어든 1만7천400건을 기록했다.

이혼도 연휴 영향으로 500건(5.6%) 줄어든 8천400건이었다.

10월 사망자 수는 2만4천600명으로 1년 전보다 1천 명(4.2%) 늘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