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폐비닐 재생업체 잇단 사고
칠곡 폐비닐 재생업체 잇단 사고
  • 남승렬
  • 승인 2018.01.0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칠곡군 폐비닐 재생업체에서 밤사이 안전사고와 화재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2일 오후 10시께 칠곡군 석적읍 T공장에서 인도 출신의 이주노동자 A(33)씨가 적재 비닐에 깔려 숨졌다. 3시간여 후인 3일 오전 1시 2분께 같은 공장 1층에서 비닐 용융기 과열로 불이 나 기계와 공장 6㎡를 태워 2천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를 냈다.

경찰과 노동청, 소방 당국은 원인을 조사 중이다.

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