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차 살 때 안전·연비 최우선”
“소비자, 차 살 때 안전·연비 최우선”
  • 승인 2018.01.1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비티는 후순위
“최신기능 어필 못해”
세계 소비자들은 차량 구매 시 안전성을 가장 우선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관심을 받는 커넥티비티(connectivity·연결성)는 여전히 부수적인 고려 사항에 머무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칸타TNS가 공개한 ‘커넥티드 카, 디스커넥티드 오너(Connected Cars, Disconnected owners)’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북미, 아시아 등 13개국에서 2013년 이후 출시된 차종 소유주 8천5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신차 구매 시 주요 고려 사항으로는 안전성(47%)이 가장 높았고, 연비(42%)·브랜드(38%)·차체 디자인(34%) 순이었다. 지능형 내비게이션·보안·인포테인먼트 등 커넥티비티는 11%에 그쳤다.

칸타TNS는 “자동차 기업들이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매진하며 커넥티드 카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막상 소비자에게 최신 기능이 왜 좋은지 신빙성 있게 설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커넥티비티 기능 가운데 소비자가 돈을 주고 살 의사가 높은 기능은 내비게이션, 안전, 보안 순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