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 불법 도축·판매 20대 집유
가축 불법 도축·판매 20대 집유
  • 이혁
  • 승인 2018.01.17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여간 9억5천만원 상당 거래
가축을 불법 도축하고 신고 없이 축산물을 판매한 20대 업자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8단독 오병희 부장판사는 17일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9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축산물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고 염소 등 축산물 9억5천여만원 상당을 거래처 등에 판매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일부 가축은 전기로 감전시켜 도살하는 등 불법 도축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신고 없이 판매한 축산물 양이 상당하고 불법 도축 가축 수량이 적지 않은 점, 가축 사육과 도축 과정에 일부 오수와 분뇨를 방류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다만 아무런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은 참작했다”고 밝혔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