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압지
안압지
  • 승인 2018.02.0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상직
오상직


가야금 12줄에 걸린

겹겹 물살이 보름달을 민다

초원을 오래 달려온 말발굽이

멈추어 선 안압지

파르르 물의 허벅지 근육이 떨린다

달 때문에 들락거리며

귀인을 기다린 지 천 년

멈추어 선 말의 그림자

주인은 내리지도 않았는데

경배의 두 손 들어 올리듯

연꽃이 핀다

주르르 흘린 정담처럼

푸른 물에 빠졌던 달이 솟구치며

평평하던 물살을 튕긴다



※ 안압지 : 경주 월지(月池)와 임해전(臨海殿)





◇오상직 = 경북의성 출생

아시아문예 등단·형상시문학 이사로 활동

공저 <허공을 얻다> 외 다수



<해설> 안압지에 빠진 보름달을 미는 가야금의 청아한 소리가 심금을 울린다. 비운을 품은 역사는 역사로 기록될 뿐 거기에 남은 것이란 과거의 현재가 존재할 뿐이다. 과거의 오늘이 말 그림자처럼 현재를 조명하며 천년의 세월이 연꽃으로 피어나고 푸른 물속의 달이 과거의 슬픈 비애를 파문 지게 한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