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규 회장 불구속 기소 의견 檢 송치
박인규 회장 불구속 기소 의견 檢 송치
  • 김무진
  • 승인 2018.02.0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찰, 뚜렷한 혐의 못 밝혀
대구 경찰이 3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에 대해 뚜렷한 혐의 사실을 밝혀내지 못한 채 결국 수사를 마무리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비자금 조성 및 횡령 등 혐의를 받는 박 회장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또 비자금 조성 등에 도움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 16명의 대구은행 간부 직원에 대해서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 19일과 지난달 29일 두 차례에 걸쳐 업무상 횡령·배임, 사문서 위조·행사 등 4가지 혐의로 박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주요 혐의에 소명이 부족하다”며 모두 기각했다.

박 회장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함께 입건된 간부 16명과 법인카드로 32억7천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를 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수법으로 약 3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 일부를 개인 용도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