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5만~10만원 수산물 매출 26% 늘어”
수협 “5만~10만원 수산물 매출 26% 늘어”
  • 승인 2018.02.2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탁금지법 개정 첫 명절 집계
청탁금지법 개정 이후 맞은 설 명절 기간 5만∼10만원대 수산물 선물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수협중앙회 바다마트, 온라인쇼핑몰, 기업특판 등 소매유통채널을 통해 판매된 5만∼10만원대 선물 중 전복·갈치·옥돔·굴비 등 4개 품목 상품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25.6% 증가한 6억6천472만원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 보면 5만∼10만원대 전복 상품의 경우 매출액이 5천159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0.6%고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같은 가격대의 갈치 상품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7% 증가한 8천622만원을 기록했다.

가장 높은 매출액은 기록한 굴비도 4억1천684만원으로, 지난해 설보다 매출액이 13.8% 증가했다.

이들 선물 판매를 포함해 같은 기간 전체 수산물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6.8% 증가한 57억8천373만원으로 집계됐다.

수협은 청탁금지법의 농수축산물 선물 상한 가액이 상향됨에 따라 수산물 판매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