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 국도에 감속운전이 필요한 이유
7번 국도에 감속운전이 필요한 이유
  • 승인 2018.03.01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석서장
최용석
울진경찰서장
감속운전은 세계적 추세입니다. 저속으로 여유 있게 주행하는 것은 삶의 질 문제입니다. 모든 교차로 진입차량은 멈춤해야 합니다. 먼저 진입한 순서대로 빠져나갑니다. 완전 멈춤해야 합니다. Rolling Stop, 조금씩 움직이는 것도 위반입니다.

요즘 우리가 관심 가져야 할 교통문화는 무엇인지요. 속도를 낮춰야 합니다. 무엇보다 속도는 생명과 관련되어 있고. 교차로 완전 멈춤보다 성공하기 쉽습니다. 우리는 200킬로로 달릴 수 있는 성능의 차로 80과 100킬로로 달리는 것을 배워왔기 때문입니다.

무인 속도카메라가 그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감속은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 효과적입니다. 연구와 통계에 의하면 속도 시속 10킬로가 줄면 교통사고 23.9%가 감소합니다.

울진 7번국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보면 2016년에 교통사망사고 7건 중 6건이 2017년에는 12건 중 5건이 7번국도에서 발생했습니다. 올해 2월 초 3명이 사망하는 대형교통사망사고가 있었습니다. 딸을 태우러갔던 단란한 가정이 붕괴되었습니다. 40대 가장과 아들이 세상을 떠나고 엄마와 딸만 남았습니다. 생명을 지키지 못한 경찰로서 무한 책임감과 무력감, 고통과 안타까움, 죄스러움이 떠나지 않습니다.

2016년 교통사고 중 과속원인이 전국 평균 65.9%인데 울진은 74.2%로 평균보다 훨씬 높습니다. 울진 운전자들의 과속 습관은 7번국도가 만들었습니다. 7번국도를 달려본 사람은 달릴 수밖에 없는 충동을 느낍니다.

구간단속을 한다니 삼척 19.9킬로미터 구간단속을 떠올리면서 싫어합니다. 안 그래도 울진이 원격지인데 고립화를 심화한다는 것이지요. 사실과 다릅니다. 울진을 중심으로 북쪽 15킬로 구간단속할 경우 울진에서 북면까지 구간단속 80킬로 속도와 과속 120킬로 속도와의 시간차는 불과 3분 45초입니다. 남쪽에 17킬로 구간단속해도 울진에서 후포까지 4분 15초 차이 밖에 나지 않습니다. 실제 주행시간의 차이는 미미합니다. 고립감이란 운전자들이 과속 습관이 길들여져 있어 생기는 심리 현상입니다. 구간단속 속도가 습관화되면 바로 사라집니다.

속도 카메라가 없던 과거에 운전자들은 120킬로로 국도를 달리는 것에 익숙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둘씩 카메라가 설치되고 그 지점에서 속도를 낮추더니 자연스럽게 전체 속도가 낮아졌습니다. 저속운전이 습관이 되고 편안합니다.

기계는 얼마나 인간을 이롭게 합니까. 이제 곧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사고 걱정. 속도 걱정도 할 필요 없습니다. 그러나 그때까지 우리는 안전해야 합니다. 여유 있게 운전하면 광고판이 눈에 들어옵니다. 7번국도에서 120킬로로 밟아본 사람은 압니다. 그러나 천천히 운전하면 청정 동해바다를 안고 운전하는 환상적인 드라이브 코스가 됩니다. 더 큰 이익은 7번국도를 지나가는 사람들이 속도를 낮추면 군민들도 속도를 낮춰 감속에 익숙해집니다. 구간단속으로 사망사고 7번국도라는 오명을 벗어야 합니다.

생명존중의 군, 생태문화관광 도시, 안전한 도시, 선진교통문화를 선도하는 울진, 오고 싶은 울진이 되려면 성숙한 교통문화가 전제되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