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금융사 점포 643개 문 닫아
작년 금융사 점포 643개 문 닫아
  • 승인 2018.03.0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보험사 6천여명 짐 싸
늘어난 非대면·경영악화 탓
은행·보험 점포 600여곳이 지난 1년 새 간판을 내렸다. 6천명 가까운 임직원이 짐을 쌌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된 금융감독원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1·2금융권의 점포는 지난해 9월 말 현재 1만8천431개, 종사자는 36만6천649명이다.

이 가운데 은행 점포가 7천77개, 보험 점포가 6천533개다. 은행 종사자는 11만4천295명, 보험 종사자는 5만8천261명이다. 두 업권이 금융권 점포·인력을 떠받치는 두 기둥인 셈이다.

은행 점포는 1년 만에 279개(3.8%) 폐쇄됐다. 은행 점포 폐쇄는 추세적이다. 머지않아 7천개도 밑돌 전망이다.

보험사 점포는 344개(5.0%) 줄었다. 생명보험사가 281개(7.3%), 손해보험사가 63개(2.1%) 문을 닫았다.

은행과 보험을 합쳐 623개의 점포가 사라진 만큼, 인력 재배치와 명예퇴직 등으로 고용 규모도 감소했다.

은행은 11만8천633명에서 4천338명(3.7%)이, 보험사는 5만9천475명에서 1천214명(2.0%)이 줄었다. 두 업권을 합쳐 5천552명이다.

은행의 점포·인력 감축은 영업 환경의 변화가 가장 큰 이유다. 스마트폰, 인터넷, 자동화기기(ATM) 등 비(非)대면 채널이 주요 영업 창구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급격한 점포 폐쇄로 논란이 일었던 한국씨티은행이 대표적 사례다. 이제는 동네 구석구석 점포를 둘 이유가 없다는 게 씨티은행의 판단이었다.

보험사는 은행과 사정이 다르다. 특히 손보사가 인력을 250명 늘린 반면, 생보사는 1천464명 줄였다. 생보사의 경영 환경이 부쩍 나빠진 탓이다.

우선 현대라이프, 흥국생명, KDB생명 등 중소형사들을 중심으로 영업 부진과 지급여력비율 하락 등이 가시화해 지난해 구조조정이 이뤄졌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단순 퇴사뿐 아니라 무급휴직까지 포함하면 실제로 일손을 놓은 종사자들이 많다”며 “이런 ‘다운사이징’은 업계에 추세적인 현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국제회계기준(IFRS) 17’이 도입되고 신(新) 지급여력제도로 불리는 ‘K-ICS’가 적용될 때에 대비해 업계가 전반적으로 확장보다는 축소 지향 분위기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은행·보험에 이어 점포·인력 규모가 큰 증권사도 56개 점포(4.3%)가 문을 닫아 현재 1천239개다. 종사자도 3만5천370명으로 262명(0.7%) 감소했다.

반면 농·수·산림조합을 비롯해 자산운용사, 저축은행, 리스사 등 제2금융권의 소규모 업권은 점포·인력이 늘었다.

농·수·산림조합 임직원은 10만6천570명으로 1년 전보다 2천853명(2.3%) 증가했다. 농·수협 단위조합의 고용 증가가 주요 원인이었다. 점포는 1천358개로 변함이 없었다.

자산운용사 역시 점포가 238개로 35개(14.7%) 늘었고, 종사자도 7천90명으로 948명(15.4%) 많아졌다. 여신전문금융회사는 점포가 796개로 13개(1.6%), 종사자가 1만9천569명으로 543명(2.9%) 증가했다. 여전사 가운데 리스사가 점포·인력 증가를 주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