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설립 본격화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설립 본격화
  • 승인 2018.03.05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플레이 한재선 영입 계획
가상화폐 발행 여부 큰 관심
카카오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본격화한다. 카카오는 5일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자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라며 “구체적인 사업 계획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자회사의 초대 대표로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양성 기업)인 ‘퓨처플레이’의 한재선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할 계획이다.

한 CTO는 카이스트 공학박사 출신의 벤처 기업가로, 유망 클라우드(전산 인프라를 인터넷 선으로 빌려주는 업종) 스타트업 ‘엑스알’을 창업한 주인공으로 인지도가 높다.

카카오는 이미 간편결제 자회사 ‘카카오페이’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공인인증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가상통화 거래소인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지분 20여%를 보유한 상태다. 업계에서는 카카오가 자회사 설립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화함에 따라 가상화폐공개(ICO)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ICO는 기업이 신규 가상화폐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뜻한다.

최근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은 ICO를 통해 8억5천만달러(약 9천210억원)를 조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블록체인과 관련된 모든 영역을 고루 검토하고 있지만, 세부적으로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카카오의 라이벌 포털인 네이버는 앞서 지난 1월 말 일본 계열사 ‘라인’을 통해 가상화폐 사업을 하는 업체인 ‘라인파이낸셜’을 설립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일본 당국은 가상화폐에 대해 우리 정부보다 훨씬 유연한 정책을 펴고 있어 ‘규제 부담’도 한국보다 상대적으로 적다. 라인파이낸셜은 일본에서 가상화폐 교환, 거래소 운영과 블록체인 기반의 첨단 금융 서비스 등 사업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