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산 노루귀
삼성산 노루귀
  • 승인 2018.03.0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투고 환영합니다.
053-424-0004 dgnews@idaegu.co.kr
노루귀-박영순



박영순
박영순
한국사진작가협회원



봄의 전령사 노루귀를 경산 삼성산에서 만났다.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이른 봄 복수초와 함께 쉽게 만나 볼 수 있는 봄꽃이었지만 요즘은 해를 더 할수록 군락지를 보기가 쉽지 않아 아쉬움을 남긴다. 또한 마음 한켠에는 지구의 온난화 현상인가 싶어 걱정도 되고, 먼 훗날 이 자리에 어떤 이름 모를 꽃이 자리 잡고 있을까 생각을 더 하게 된다.

노루귀하면 보통 꽃잎이 노루귀를 닮아서 그런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꽃잎이 먼저 나오고 꽃이 지고 난 후 나오는 잎이 노루의 귀를 닮았다고 노루귀라 한답니다.

노루귀는 개화 시기는 3~5월쯤이라 운이 따른다면 복수초와 같이 잔설 속의 뾰쪽이 내민 모습을 촬영하는 영광도 가지게 된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