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삭아삭’ 상주오이 수도권서 인기
‘아삭아삭’ 상주오이 수도권서 인기
  • 승인 2018.03.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양재하나로클럽 매장 등
25일까지 특별 홍보·판매전
전국 1위 겨울오이 산지인 상주시가 수도권 농협 양재하나로클럽 등에서 상주오이 특별 홍보·판매전을 열어 호응을 얻고 있다. 홍보 판매전은 지난 9일 시작해 25일까지 매주 금 토 일(3일간) 3회에 걸쳐 열린다.

아삭한 식감의 상주오이를 농협 양재하나로클럽 외 26개 매장에서 선보이고 있다.

상주는 737농가에 총 233ha의 오이를 재배하고 있으며 이 중 시설오이 생산량이 90%를 차지하는 2만3천t이다.

상주오이는 육질이 단단하고 아삭아삭 씹히는 상큼한 맛으로 유명해 장아찌, 피클, 소박이용으로 적합하다. 고유의 향이 매우 강해 겨울철에 생산되는 상주 백다다기 오이는 전국 시장의 70~80%를 점유하고 있다.



상주=이재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