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발급, 올해 1억장 돌파 전망
신용카드 발급, 올해 1억장 돌파 전망
  • 승인 2018.03.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 이용규모 788조 달해
연간 200만~300만장 증가
8개 카드사 순익은 32.3% ↓
국내 신용카드가 올해 1억장을 돌파한다. 이들 카드로 결제된 금액은 지난해 788조원에 달했다.

금융감독원이 20일 발표한 ‘2017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신용카드는 9천946만장이 발급된 상태다. 1년 전보다 382만장(4.0%) 늘었다.

신용카드는 2015년 말 9천314만장, 2016년 말 9천564만장 등으로 연간 200만∼300만장 넘게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1억장을 넘길 가능성이 크다.

신용카드 중 1년 이상 사용실적이 없는 휴면카드는 지난해 말 800만장으로 1년 전보다 50만장(5.9%) 줄었다.

체크카드는 지난해 말 1억1천35만장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187만장(1.7%) 증가했다.

신용·체크카드의 이용 규모는 지난해 788조1천억원이다. 2016년보다 42조1천억원(5.6%) 늘었다. 이용액 증가율은 2015년(8.6%)과 2016년(12.0%)보다 낮아졌다.

신용카드 이용액이 31조3천억원(5.3%) 많아진 627조3천억원, 체크카드 이용액이 10조8천억원(7.2%) 많아진 160조8천억원이다.

은행 겸영을 제외한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지난해 1조2천268억원이다. 순익 규모가 2016년보다 5천864억원(32.3%) 줄었다.

카드사들의 순익은 2014년 2조2천억원에서 2015년 2조원, 2016년 1조8천억원 등으로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금감원은 “우대수수료율 적용 대상인 영세·중소가맹점 범위 확대, 부가서비스 등 마케팅 비용 증가, 충당금 적립 기준 강화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