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日 학생들과 사회문제 해결 머리 맞대
대구대, 日 학생들과 사회문제 해결 머리 맞대
  • 윤부섭
  • 승인 2018.03.26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서 왕따 학생 적극 보호
전통시장 방문객 불편 줄여야”
26일대학특집-대구대
대구대 도야마국제대학협력센터는 최근 일본 대학생들과 양국의 사회문제에 대해 토론했다.


대구대 학생들이 일본 대학생들과 한일 양국 사회문제에 관해 머리를 맞댔다.

대구대 도야마국제대학협력센터(센터장 이원돈)는 일본대학과 지역연구 거점을 조성하고 한일 양국의 사회문제 검토를 위해 최근 ‘한국에서의 지역과제 해결기반 창조캠프’를 개최했다.

이번 캠프에는 일본정부 해외유학 장학금 제도 혜택을 받은 도야마국제대학생 4명과 대구대학생 9명, 지도교수 4명 등 17명이 참가했다.

참가 학생들은 캠프기간 양국의 주요 사회문제인 ‘청소년 따돌림’과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와 관련해 열띤 토론을 했다.

도야마국제대학의 이와오리 타쿠미씨는 청소년 따돌림 문제에 대해 “일본은 따돌림 당한 학생을 우선적으로 보호하는 차원에서 별도의 학급을 운영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학교에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학생을 보호해야 한다”고 했다.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도야마국제대학의 다카하시 데츠로 교수는 “일본의 경우 전통시장 주차장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방문객의 불편을 해소하는 것이 가장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캠프를 주관한 이응진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이번 캠프는 양국의 중요한 사회문제를 젊은 층의 입장에서 검토하고 새로운 사회발전 흐름을 조성하고자 마련했다”며 “양국 학생들이 어떻게 지역문제를 인식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