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인력 1만명 양성
4차 산업혁명 인력 1만명 양성
  • 승인 2018.03.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관련예산 10%로 확대
하이테크 등 신산업교육 강화
정부는 혁신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핵심기술 분야 인력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기술 중심으로 직업훈련을 재편하고, 산업 현장 기술·기능 인력 양성을 목표로 전국 각지에서 운영 중인 폴리텍대학 역할을 재정립한다.

정부는 그간 제조업 분야의 저숙련·범용 기술을 중심으로 이뤄진 직업훈련 대신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신기술 분야 직업훈련을 확대한다.

IoT, 빅데이터, 스마트 제조 등 미래 핵심기술 분야 훈련비가 정부 전체 직업훈련사업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내년 3.0%, 2022년 10% 수준으로 확대한다.

올해 신기술 분야 훈련비는 직업훈련사업 예산 2조647억원 가운데 약 1.1% 수준인 237억원에 그쳤다.

정부는 특히 다음 달 초 국회에 제출하는 올해 추경 예산안에 8대 핵심 선도사업과 사이버보안, 정보통신기술(ICT)융합보안 등 정보보호 분야 인력 양성 방안을 포함할 계획이다.

8대 핵심 선도사업은 초연결 지능화, 스마트공장, 스마트 팜, 핀테크, 에너지 신산업,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주행차 등이다.

정부는 이런 과정을 거쳐 2021년까지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을 현재보다 1만 명 더 육성한다는 목표다.

청년 직업능력 개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폴리텍대학 교육 과정에서 전문대와 유사한 기능의 학위 과정을 축소하고 대신 신산업학과나 하이테크 과정 등 신산업·신기술 분야를 강화한다.

올해 17개인 신산업학과를 2022년까지 50여 개로 늘리고 핀테크, 스마트팩토리 등 하이테크 분야 과정도 올해 기준 20개 직종(연간 교육 인원 545명)에서 2022년 40개 직종(950명)으로 늘린다.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은 27일 서울 강서구 소재 한국폴리텍대학 강서캠퍼스에서 열린 신산업·신기술 분야 직업훈련 과제 관련 간담회에서 이런 계획을 설명했다.

김 차관은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미래 핵심 기술 분야 직업훈련을 강화해 청년들이 즉시 취업·창업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취업뿐만 아니라 창업 관련 교육도 확대하고 신기술 분야의 산학 협력이 잘 이뤄지도록 정부가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