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컬링 대표팀, 日·美 꺾고 3연승 질주
男 컬링 대표팀, 日·美 꺾고 3연승 질주
  • 승인 2018.04.02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선수권대회 예선 3전 전승
노르웨이·스웨덴과 공동 1위
남자컬링 대표팀이 2018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3연승을 달리며 공동선두에 올랐다.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3차전에서 미국을 7-5로 꺾었다.

8엔드까지 4-5로 밀렸지만, 9엔드 2득점으로 6-5로 역전했다. 10엔드에서는 1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대표팀은 앞서 열린 예선 2차전에서는 일본을 9-2로 완파했다. 일찌감치 기울어진 승부에 일본은 7엔드 후 패배를 인정했다.

대표팀은 예선 3전 전승으로 노르웨이, 스웨덴과 함께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에는 김창민 스킵, 성세현, 김민찬, 이기복, 오은수 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대표팀이 그대로 나왔다.

남자컬링 대표팀의 세계선수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이번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따냈다.

미국과 일본은 평창올림픽에 나온 존 슈스터 팀, 모로즈미 유스케 팀이 아닌 리치 루오허넌 팀, 이와이 마사키 팀이 출전했다.

이 대회에는 총 13개 팀이 출전했고, 예선을 거쳐 6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예선 1·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 팀은 6위 팀, 4위 팀은 5위 팀과 각각 한 차례 결정전을 벌여 준결승에 오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