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학생, 도시락 먹으며 ‘자유토론’
총장-학생, 도시락 먹으며 ‘자유토론’
  • 윤부섭
  • 승인 2018.04.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문화대 “다양한 의견 정책에 반영”
계명문화대학은 최근 동산생활관 다목적실에서 총장과 학생들이 함께 도시락을 먹으며 다가가는 소통의 장을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실시했다.

일명 ‘도시락 톡톡(Talk, Talk)’이라 불리는 이번 프로그램은 33명 모집에 신청자가 170여명이 넘어 경쟁률이 무려 5.1대 1이나 됐다.

‘도시락 톡톡’은 각 학과(부)별 간부가 아닌 일반 학생들만 신청을 받아 학생들이 편안하게 느끼는 장소에서 점심시간을 활용해 특별한 주제없이 총장과 도시락을 나누며 자유토론의 형식으로 진행했다.

세무회계정보과 2학년 이윤지(여·23)씨는 “학생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던 해결해 주시려고 노력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집에서 아버지에게 얘기하듯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해 주신 총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명호 총장은 “직접 학생들을 만나서 얘기를 나눠 보니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데 몰라서 못한 것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며 “학생들과 소통하며 얻어진 귀한 건의·의견들을 정책에 잘 반영해 학생들이 꿈을 이루기에 부족함이 없는, 학생들이 행복해 하는 대학생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