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 가정집 2층서 불… 혼자 살던 60대 숨진 채 발견
대구 남구 가정집 2층서 불… 혼자 살던 60대 숨진 채 발견
  • 강나리
  • 승인 2018.04.0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새벽 대구의 한 가정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60대 한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6분께 남구 대명동의 한 건물 2층 가정집에서 불이 나 19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큰 방과 내부 집기류가 타는 등 소방서 추산 65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또 혼자 살던 A(61)씨가 큰 방 침대 옆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소방관 58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 감식을 진행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