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자매 군단, LPGA 시즌 4승 사냥 나선다
韓 자매 군단, LPGA 시즌 4승 사냥 나선다
  • 승인 2018.04.1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은희·박인비·고진영 등
내일 美 롯데 챔피언십 출격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한국 자매 군단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의 열기를 식히고 하와이에서 올해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LPGA투어는 12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에서 롯데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올해 치른 7차례 대회에서 3승을 수확한 주역이 모두 나서 시즌 2승 고지 선점 경쟁을 벌인다.

8년 만에 스윙 교정을 완성한 맏언니 지은희(31)와 부활한 ‘여제’ 박인비(30)가 선봉에 선다.

박인비와 지은희는 앞서 열린 시즌 첫번째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의 아쉬움을 이 대회 우승으로 씻겠다는 복안이다.

압도적인 신인왕 레이스 선두 고진영(23)도 시즌 2승 사냥에 나선다.

이들 셋 말고도 우승 후보는 한둘이 아니다. 이 대회와 인연이 깊은 김세영(25)과 전인지(24)가 주목받는다.

이번 시즌 들어서 아직 두드러진 성과를 내지 못하는 유소연(28)과 박성현(25)도 반전을 노린다. 둘은 이번 시즌에 한번 밖에 ‘톱10 입상이 없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