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봄비
  • 승인 2018.04.0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종준




촉촉이 내리는 빗줄기에



화사한 5월이



장미의 잠을 깨운다



몇 날의 봄 몸살을 앓고



일어설 기운조차 없는



힘겨운 처절한 고독 속에서



나의 작아지는 모습을 본다.



깊고 풍성한 저 봄꽃들도 어느 듯



가냘픈 가랑비에도 스러진다



때로는 가느린 빗줄기가



한 생명을 태동시키고



잠재우기도 한다



◇안종준=한국시민문학협회 주필

 청백리문학상·대구신문 명시 작품상 수상

 시집 <새벽동이 트기전에> 등 출간



<해설> 봄비는 희망처럼 장미를 피울 수 있지만, 몇 날의 봄 몸살을 앓고 나서야 진정한 생명을 태동시킬 수 있다는 뜻으로 본문을 해석해 본다. 작품 속에 작아지는 작가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세월의 깊은 한 숨을 느끼기도 한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