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칠성동서 화재…인명피해는 없어
북구 칠성동서 화재…인명피해는 없어
  • 정은빈
  • 승인 2018.04.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방향제 제조·판매업체에서 전기 누전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시간여 만에 꺼졌다.

대구 북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0분께 북구 칠성동의 한 방향제 제조·판매업체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인근 식품 제조업체로 옮겨붙어 4층짜리 건물 2개동 일부 300㎡를 태우고 꺼졌다.

이번 화재로 소방서 추산 3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화재 당시 직원 등 4명이 건물 내에서 수면 중이었지만 무사히 구조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소방펌프·탱크 21대 등 장비 43대와 인원 155명을 동원해 오전 2시 56분께 불길을 잡았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