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불륜 상대 살해 50대
아내 불륜 상대 살해 50대
  • 김종현
  • 승인 2018.04.2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심서 원심 파기 징역 8년
아내와 불륜관계였던 남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50대에게 법원이 2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박준용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 항소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이같이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4월 29일 자기 식당에서 흉기로 B씨 오른쪽 목 부위를 한 차례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저혈량성 쇼크로 숨졌다.

검찰은 A씨가 아내와 불륜관계였던 B씨와 말다툼하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는데 B씨가 새벽에 술을 마시고 식당에 찾아와 자극하는 말을 하자 격앙된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살인은 이유를 불문하고 절대 용인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다”며 “범행 경위와 수법의 대담성 등에 비추어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