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성리 부상자 속출(3보)
소성리 부상자 속출(3보)
  • eedit
  • 승인 2018.04.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강행된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장비 반입 과정에서 경찰과 주민 등이 충돌해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사드기지 입구에서 주민 강제해산에 나섰다. 경력 3천여명을 동원해 이날 오전 8시 12분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기지 내 공사 장비 반입을 반대하는 주민 200여명을 강제해산하며 주민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10여명은 찰과상을 입는 등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9시30분 현재 주민 20∼30여명이 차량 2대 안팎에서 경찰에 맞서고 있고, 나머지 170여명은 도로 밖으로 끌려나갔다.

주민은 경찰 강제해산에 들어가자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치며 저항했다. PVC(폴리염화 비닐) 관에 서로 팔을 넣어 연결한 후 "팔과 팔을 원형 통으로 연결했다. 경찰은 강제진압 때 주민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외쳤다.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무리하게 사드기지 공사를 강행하는 국방부를 규탄한다"며 "한반도의 봄의 더이상 짓밟지 마라"고 소리쳤다.
현장에는 국가인권위원회 직원 4명이 나와 양측의 안전권 보장을 위해 상황을 지켜봤다.

경찰은 앞서 사드반대 단체 회원과 주민 등에게 경고 방송을 수차례 한 뒤 강제해산을 시작했다. 진밭교 아래에는 에어매트를 설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국방부는 측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시급한 성주기지 근무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어 경찰과 협조해 오늘부터 공사에 필요한 인력, 자재, 장비 수송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승렬·추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